‘원탁토론’에서 가톨릭 환경운동의 길을 묻다

▲ 인천교구 가톨릭환경연대 20주년 원탁토론에 100여 명이 참석해 생각을 모았다. ⓒ한수진 기자

하얀색 천으로 덮인 원탁 20여 개가 인천 박문여자중학교 강당을 채웠다. 결혼식장에 어울릴 모양새지만,오늘 놓인 원탁은 축하연의 소품이 아닌 사람들의 토론을 돕는 주연급 역할을 맡았다. 지난 6일 천주교 인천교구 가톨릭환경연대 20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활동을 되짚어보고 미래를 계획하는 ‘원탁토론’이 열린 자리다.

이날 행사를 공동주최한 인천교구 환경사목부와 가톨릭환경연대는 시끌벅적하고 화려한 기념식 대신 말 그대로 ‘내실 있는’ 20주년을 보내기 위해 5개월 전부터 원탁토론을 준비했다. 토론전문기관인 코리아스픽스에 의뢰해 가톨릭환경연대 회원과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인천교구 신자, 사제, 수도자 등 1,4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이고, 이를 분석해 토론 의제를 선정했다. 동시에 각 탁자에서 토론을 이끌 원탁토론 진행자 10명을 교육해 양성하고, 교구 내 본당을 중심으로 토론 참가자를 모집했다. 6일 열린 원탁토론에는 토론 진행자를 포함해 100여 명이 참가했다.

김윤석 신부(인천교구 환경사목부)는 “가톨릭환경연대가 실천할 수 있는 현실적인 활동 방향을 찾기 위해 원탁토론을 개최했다”면서 “대표자나 전문가뿐만 아니라 이해당사자들이 의제 구성 과정부터 직접 참여해 결정을 내린다는 점이 원탁토론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2시간 만에 서로 생각을 공유하고 해답을 찾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원탁토론에서는 사람 사이 마음과 생각이 오가는 아날로그 소통과 인터넷을 이용한 디지털 정보 공유의 조화를 시도했다.

원문보기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76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